추석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다낭 오행산

추석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다낭 오행산

올 추석 연휴 기간, 인기지역 해외 항공권 가격 평균 10% 하락
항공권 가격 낮아진 지역…방콕 세부 홍콩 등
출발일 조정으로 가격 인하 효과, 24일 출발 시 괌 20만원, 다낭 37만원 절약


모바일 여행 예약서비스 티몬투어가 한 달 남은 추석 연휴에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예약 3만건을 분석한 결과 방콕, 세부, 홍콩 등 인기지역의 평균 항공권 가격이 지난 추석 연휴 대비 10%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도시 중 항공권 평균 가격이 지난 추석 기간 대비 가장 하락한 도시는 방콕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에 출발하는 방콕 왕복 항공권 평균 가격은 69만원대였으나 올해는 22% 하락해 54만원대를 기록했다. 세부는 지난해 55만원대에서 21% 하락해 43만원대, 홍콩은 54만원대에서 16% 하락해 46만원대, 오키나와는 47만원대에서 15% 떨어져 40만원대로 집계됐다.

이처럼 전년 대비 올 추석연휴 평균 항공권 가격이 내려간 이유에 대해 티몬은 "작년 추석의 경우 최장 10일간의 긴 연휴로 해외여행 수요가 높았던데 반해 올해는 연휴가 절반으로 줄어들면서 해외 여행 예약률도 내려가면서 항공권 가격대가 다소 낮게 형성된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다낭과 후쿠오카의 항공권 가격은 지난해보다 약간 비싸졌다. 다낭 왕복 항공권은 60만원에서 62만원대로, 후쿠오카는 34만원에서 35만원대로 각각 3%와 1%씩 높아졌다.

다낭 항공권이 오른 이유는 1인당 하루 10만원 미만 비용으로 마사지, 미식, 관광을 즐길 수 있고, 비행 거리가 비교적 짧다는 장점으로 최근 인기 여행지로 급부상하고 있어서다.

추석 연휴가 지난해에 비해 짧은 만큼 인천에서 1시간10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후쿠오카 항공권 가격도 올랐다. 후쿠오카는 식도락은 물론 온천욕 등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많다 보니 추석 연휴를 이용한 가족 여행객들에게 인기를 얻으며 항공권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에 출발일별 항공권 가격을 조사한 결과 후쿠오카를 제외한 1~10위 도시는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토요일 출발 항공권 가격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수요가 몰리는 출발일을 살짝 피하면 항공권 가격을 낮출 수 있다.

실제로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괌의 왕복 항공권 가격은 71만원대지만 23일에는 64만원대, 24일에는 51만원대으로 떨어진다. 출발일을 22일에서 24일로 이동하면 1인당 20만원의 항공비를 줄일 수 있다. 4인 가족으로 치면 8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다낭 역시 24일 출발하면 22일 출발하는 것보다 1인당 평균 37만원을 아낄 수 있다.

티몬투어는 최대 10만원 항공권 전용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16개 여행사가 보유한 항공권을 실시간으로 비교해 최저가 수준의 항공권을 찾아줄뿐 아니라 항공쿠폰을 제공해 최저가를 넘어 초특가에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획전이다. 180만원 이상의 항공권을 구매했을 때는 10만원, 80만원 이상은 3만 5000원, 40만원 이상은 1만 5000원, 20만원 이상은 5000원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

김학종 티몬 항공여행사업 본부장은 "성수기인 추석 시즌은 항공권이 비싸지만 여행사가 보유한 항공권의 가격비교와 함께 전용 쿠폰을 이용하면 상대적으로 착한 가격에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