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 경유 1508원 돌파
25일 현재 오피넷에 공시된 서울 지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706원을 넘어섰다. 사진= 오피넷 캡처

25일 현재 오피넷에 공시된 서울 지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706원을 넘어섰다. 사진= 오피넷 캡처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8주 연속 상승하며 올해 가장 비싸게 팔리고 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1원 오른 1619.4원으로 집계됐다.

2014년 12월 넷째 주(1620.0원) 이후 약 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가격이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1.7원 오른 1706.0원이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1596.4원으로 전주보다 1.1원 올랐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1.0원 상승한 1636.1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용 경유도 8주 연속 상승했다. 전주보다 1.0원 오른 1420.2원으로 뛰었다. 이 역시 휘발유처럼 2014년 12월 넷째 주(1431.3원) 이후 최고ㅣ다.

실내 등유는 947.4원으로 1.2원 올랐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2.8원 오른 1543.0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경유와 등유는 각각 2.3원과 9.1원 하락한 1351.0원과 837.9원에 공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