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前보다 업무 세밀해져
보고 대상 5명이 9명으로 늘어
각 기업에 근무하는 직원 3분의 2 이상이 두 명 이상의 상사로부터 지시를 받고 있으며 이런 업무 방식이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설문조사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WSJ는 “다수 상사와 업무를 논의하는 기업 환경이 사무실에 혼란을 불러오고 있다”며 “상사 간 우선순위가 다르고 지시가 상충되는 탓에 직원들이 오히려 관리자를 관리해야 하는 상황이 펼쳐진다”고 전했다.

과거보다 업무가 세밀해지면서 임직원이 맡아야 할 일이 많아진 점이 이런 현상을 불러오는 것으로 분석됐다. 2008년만 해도 상사들이 동시에 관리해야 하는 보고서는 평균 5개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9개로 늘었다. 상사와 직원 모두 업무에 관해 논의해야 할 사람이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다 보니 업무 이해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가트너의 지난해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원 중 35%만 상사가 자신의 일일 업무를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다. 가트너 관계자는 “상사가 직원의 업무 흐름을 파악하지 못한 까닭에 좋은 피드백을 줄 수 없어 서로 답답한 상황이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부서 간 협업이 늘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다른 부서와 공유하는 프로젝트로 인해 협력 부서장은 직원들에게 회의나 이메일로 질문해야 하고, 직원들은 둘 이상의 상사 예상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회의를 준비한다. WSJ는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관리자들의 우선순위는 지속적으로 변하고, 직원들에게 빠르게 변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