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소비

삼성물산 패션부문
빈폴액세서리
가을 감성 담은 알칸타라 가죽… 女心 사로잡는 '잇백'

드라마 ‘도깨비’로 유명해진 배우 김고은이 가을과 함께 빈폴액세서리의 새 아이템을 들고 나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액세서리는 올 FW(가을·겨울) 시즌 브랜드 모델로 김고은을 선정했다. 그러면서 ‘클레버’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빈폴액세서리의 클레버 라인은 30대 여성 직장인을 타깃으로 삼는다. 브랜드 고유의 캐주얼하고 세련된 감성을 고급스럽게 표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부드러운 곡선 디자인에 가죽을 묶어 포인트를 준 게 주효했다는 것이다. 배색(配色·두 가지 이상의 색상을 잘 어울리도록 배치)의 스트랩을 적용해 인상적이면서도 사랑스러운 디자인을 만들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실용적인 소재를 사용했다. 이 부분에선 간편함이 강조된다. 클레버 라인은 이탈리아의 고급 소재 알칸타라를 사용한다. 알칸타라는 천연 스웨이드와 비슷한 감촉으로 부드럽고 가벼우며 수분이나 땀, 오염에 강하다. 가죽과 어울렸을 때 시크한 멋을 낸다.

빈폴액세서리 클레버 라인은 용도에 따라 취향껏 골라 착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군을 갖췄다. 새들백 사첼백 백팩 미니크로스백 등이 올리브 브라운 머스타드 네이비 스카이 블루 등의 색상으로 나왔다. 새들백은 42만8000원, 사첼백 47만8000원, 미니크로스백 33만8000원, 백팩은 52만8000원 등이다.

빈폴액세서리 관계자는 “김고은만의 독보적이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클레버 라인의 가치를 더욱 부각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빈폴액세서리 클레버 라인은 전국 빈폴액세서리 매장과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인 SSF샵에서 살 수 있다.

빈폴액세서리는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 젊은 소비자를 겨냥해 준지(JUUN.J)의 감성을 불어넣은 컬래버레이션 상품도 함께 내놨다. 준지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대표적인 남성복 브랜드로 여성복 라인까지 최근 확장했다. 주로 중성적인 매력을 낸다.

준지는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공연자로 나선 여가수 씨엘이 입기도 했다. 세계적인 팝가수 리한나와 방탄소년단(BTS)도 준지를 찾으면서 가장 감각적인 디자이너 브랜드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준지는 미국 영국 프랑스 등 30여 개국에서 12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준지는 22일부터 28일까지(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7 SS(봄·여름)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한다. 파리 컬렉션은 밀라노(이탈리아)·런던(영국)·뉴욕(미국) 컬렉션과 함께 세계 4대 패션쇼로 불린다.

빈폴액세서리는 패셔너블한 준지의 개성을 듬뿍 담아 토트백 백팩 숄더백 웨이스트백 등의 액세서리로 재탄생시켜 선보인다. 자연스러운 느낌의 워싱 원단과 가죽 소재의 세련된 조합이 눈에 띈다. 준지 특유의 오버사이즈 실루엣도 적용해 트렌디한 느낌을 한껏 더했다는 평이다. 보스턴백과 토트백 제품은 백팩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하는 등 실용성도 높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준지의 대표 컬러인 검정을 적극 활용하면서도 올해 FW 시즌 트렌드 컬러인 네온을 적용한 카드지갑을 가방 안에 별도로 넣어 탈부착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는 설명이다.

빈폴액세서리와 준지 컬래버레이션 상품은 남녀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보스턴백은 36만8000원, 토트백 32만8000원, 숄더백 25만8000~79만8000원, 웨이스트백 19만8000원, 지갑은 6만8000~13만8000원 등이다.

빈폴액세서리 관계자는 “트렌디한 상품을 찾는 젊은 고객을 끌기 위해 준지만의 정체성을 담은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내놨다”며 “빈폴에서만 볼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