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수출구조 분석

전자·정보·의료 등 좁혀져
양국 수출경합도 최고 수준
중국이 기술 분야에서 한국을 빠르게 추격해오면서 양국의 기술 격차가 1년으로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위안화 약세로 중국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가운데 기술 격차까지 줄어 국내 수출산업이 위협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한·중 수출 구조 변화 비교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한·중 양국의 전체 기술 격차(120개 국가전략 기술 기준)는 2014년 1.4년에서 2016년 1년으로 좁혀졌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의 기술 우위는 유지됐지만 대부분의 분야에서 격차가 줄었다.

"韓·中 기술격차 1.4→1년"

전자·정보·통신기술 격차는 1.8년에서 1.5년으로 줄었다. 의료 부문은 1.5년에서 1년으로, 에너지·자원·극한기술은 0.9년에서 0.4년으로 격차가 축소됐다. 바이오(1.7→1.5년), 기계·제조·공정(1.7→1.3년), 나노소재(1.1→0.7년) 등도 모두 2년 전에 비해 차이가 줄었다. 반면 중국이 우위를 보이고 있는 항공우주 기술 격차는 4.3년에서 4.5년으로 더 벌어졌다.

이 같은 변화는 기술 수준별 수출 비중에서도 나타난다. 한국의 고위기술 제조업 수출 비중은 2000년 35.8%에서 2016년 30.4%로 축소됐다. 반면 중국의 고위기술 제조업 수출 비중은 2000년 22.4%에서 2016년 32.6%로 증가하며 200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기술 격차가 좁혀지면서 수출 경쟁은 더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체 품목 대상 한·중 수출 경합도 지수(ESI)는 2000년 0.331에서 2016년 0.390으로 상승했다. 2000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ESI는 경쟁관계에 있는 국가가 특정 시장에서 수출을 두고 경합을 벌이고 있을 때 경쟁 정도를 측정한 지표다. 1에 가까울수록 양국의 수출구조가 비슷해 경쟁이 심해진다는 의미다.

석유화학, 철강, 기계, 정보기술(IT), 자동차 등 주력 8대 품목의 ESI는 0.470으로 집계됐다. 석유화학 ESI는 0.7에 달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