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21일(화)~23일(목)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서 개최
- 디즈니, 넥플릭스, 텐센트 등 국내외 400여개 콘텐츠 기업 집결
- 전년도 SPP 괄목할만한 성과... 제18회 ‘SPP 2018’ 성공 개최 견인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 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는 오는 21일(화)부터 23일(목)까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애니메이션·웹툰 B2B마켓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8’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제 18회를 맞이하는 SPP는 업계종사자들이 모여 콘텐츠를 판매 및 구매하고 공동제작, 투자유치 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네트워킹의 장이다.

특히 지난해 2017 SPP는 총 26개국 328개사 참가 및 3,280만 달러의 수출계약 실적 등 괄목한 성과를 이끌어내며 올해 SPP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끌어내는 동력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올해 SPP에는 디즈니, 카툰 네트워크, 터너 등 전통적인 빅바이어 외에도 넷플릭스, 아이치이, 텐센트 등 뉴미디어 플랫폼과 중국의 UCC 플랫폼인 비리비리(BiliBili) 같은 신흥 바이어 다수가 일찌감치 참가를 확정지었다.

또 콰이칸, 네오바자르 등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주름잡는 굴지의 웹툰 플랫폼 또한 ‘웹툰 종주국’ 한국의 우수한 원작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SPP를 다시 찾는 등 전 세계 총 400여 기업이 DDP에 집결하며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SBA는 올해 SPP를 통해 경쟁부문, 1:1 비즈니스 매칭, 스포트라이트, 국제 컨퍼런스, 콘텐츠 파트너스데이 IR, 이그나이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명실상부한 애니메이션·웹툰의 해외진출 교두보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국제콘텐츠마켓 SPP 2018 개최... “국내 콘텐츠 해외진출 교두보 역할 펼칠 것”

올해 SPP에는 콘텐츠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정보와 통찰을 제공하는 컨퍼런스가 다수 예정되며 눈길을 끄는 가운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는 ‘넷플릭스, 한국의 이야기를 전 세계로’ 세션에 가족&어린이 콘텐츠 담당자가 연사로 참여해 넷플릭스가 바라보는 콘텐츠 전략에 대해 얘기할 예정이다.

이그나이트에는 텐센트, IIE STAR, CJ E&M, 콤마스튜디오, 스튜디오 게일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한다. 특히 CJ E&M, 중국 따디 시네마 그룹, 콰이칸만화, 텐센트 만화 등 영화 및 웹툰 업계의 유명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IIE STAR는 이번 SPP에서 한중 웹툰 콘텐츠 공동투자 OSMU 사업 설명회 및 협약식, ‘언어의 온도’ 제작발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IIE STAR의 이재원 부사장은 “처음으로 SPP에 방문했을 당시에는 IIE그룹이 중국에서 상장한 후 웹툰 등의 문화 콘텐츠를 처음 시작하던 시기로 회사를 알리는데 주목적이 있었다. SPP를 통해 IIE STAR 그룹이 한국에 친숙한 이미지를 얻고, 많은 한국의 유수 업체들과 일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금년 SPP 이그나이트 행사를 통해서는 스튜디오 온스타일과 함께 한국 웹툰 콘텐츠의 성공적인 영상화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현재 세계 최고라 할 만큼 멋지고 독창적인 웹툰·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생각하고 보급하는 국가라고 생각한다”고 밝히고 “창의력 있는 한국 작품들이 해외에 잘 알려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SBA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한국의 유수 콘텐츠를 널리 유통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공개 피칭 형식으로 진행되는 경쟁부문은 애니메이션 컴피티션과 웹툰어워드 별로 대상, 최고기획상, 최고창의상의 세 부문의 수상작을 선발해 트로피와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콘텐츠 관련 국내외 빅 바이어와 SPP 참가사 간 1:1 비즈니스 매칭 프로그램 또한 참가사의 해외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성공적인 SPP 개최, 수출계약 및 제작지원 괄목한 성과 이뤄

2018 SPP에 이처럼 전 세계 굴지의 기업들의 이목을 받고 양질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성공적인 2017 SPP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전년도 SPP에는 총 26개국 328개사가 참가했다. 해외 바이어 114개사, 국내 바이어 54개사가 및 160개사의 셀러가 집결한 가운데 2,081건의 상담을 진행해 총 2억8,0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 상담이 이뤄졌다. 계약 추진액 역시 3,280만 달러에 이른다.

당시 13개국 67개 작품이 신청한 애니메이션 컴피티션에서 영국의 ‘Tweedy & Fluff’가, 85개 작품이 경쟁한 웹툰어워드에서 채용택, 김재한 作 ‘부활남’이 대상을 수상했다. 총 9회의 컨퍼런스가 개최됐으며, 각 한 회씩의 애니메이션, 웹툰 파트너스데이 IR이 진행되었다. 기업 주도형 네트워킹 행사 ‘이그나이트’는 2회가 개최됐다.

여러 건의 계약도 체결됐다. 대표적으로 달고나 엔터테인먼트의 ‘만담강호’는 중국 화쓰왕쮜(Jetsen Huashi Wangju(Changzhou) Culture Media)와 웹애니메이션 채널 좀바라 TV 플랫폼 내 ‘만담강호’ 작품의 배급 및 판권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제작사 애니작의 ‘좀비덤(ZOMBIE DOMB)’은 스페인 애니메이션 제작사 젠트로파(Zentropa)와 250만 달러 규모의 좀비덤 작품 극장판 공동제작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더욱이 좀비덤은 지난 2014년 SBA 애니버라이어티 제작지원 작품으로 이 같은 성과를 이뤄내 더욱 주목받았다.

애니작 관계자는 “SBA는 처음 애니메이션을 제작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 준 곳”이라며 “애니버라이어티 선정으로 애니작만의 애니메이션을 만들 수 있었고 그 이후에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재정적인 도움을 받았다. SBA는 신생아였던 애니작에게 애니메이션 제작업체로 바로 설 수 있도록 해준 인큐베이터와 같은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SPP를 비롯해 카툰커넥션, 홍콩 국제 라이선싱쇼, MIPCOM, ATF 등 많은 부분을 지원해주는 SBA가 향후에도 더 많은 해외마켓 진출 지원 사업을 추진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SPP 참여기업들에게는 “SPP에는 해외 유수의 바이어들이 많이 참석하는 만큼 기업들은 바이어의 니즈와 강점, 본인의 강점을 잘 파악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비즈니스 기회를 찾아보길 권한다”고 조언했다.

현재 애니작은 젠트로파와 MOU 체결 후 공동제작 조건을 조율 중이다. 영화진흥위원회의 애니메이션 영화 파일럿 제작지원에도 선정되어 좀비덤 극장판 파일럿 제작을 완료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이 같은 2017 SPP의 성과는 올해 SPP의 성공적인 개최를 이끌어내는 동력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SBA는 향후 더욱 발전된 SPP를 통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올해 SPP는 넷플릭스 등 한층 강화된 바이어 라인업과 다양한 컨퍼런스가 예정되어 있어, 기업들의 해외 진출에 더욱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SPP는 국내 애니메이션과 웹툰 콘텐츠를 위한 최고의 해외 진출로로서의 역할을 지속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P와 관련된 프로그램 신청 및 기타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