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도 우리 조선업계가 전 세계 선박 수주 시장에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14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01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52척) 중 우리나라 조선사들은 절반에 가까운 97만CGT(22척, 48%)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28만CGT(15척, 14%)에 그쳐 2위에 머물렀고, 일본은 12만CGT(6척)를 수주하며 3위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올해 초부터 7월까지의 누계 실적에서도 2위 중국과의 격차를 144만CGT까지 벌리며 1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총 645CGT(148척, 42%)로, 501만CGT(234척, 33%)에 그친 중국이나 159CGT(64척, 10%)의 일본을 앞섰다.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달의 145만CGT(64척)보다 38% 늘어 올해 3월 이후 4개월 만에 200만CGT 이상 수준을 회복했다.

올해 월별 선박 발주량은 1월 344만CGT, 2월 264만CGT, 3월 240만CGT, 4월 148만CGT, 5월 178만CGT, 6월 145만CGT였다.

최근 3년간 1∼7월 누계 선박 발주량도 2016년 844만CGT, 2017년 1406만CGT(67% 증가)에서 올해 1519CGT(8% 증가)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7월 말 기준 전 세계 선박 수주 잔량(남은 일감)은 전달보다 15만CGT 증가한 7천597만CGT로 집계됐다.

6월 중국이 39만CGT, 일본이 35만CGT 감소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는 양호한 수주 실적에 힘입어 41만CGT 증가하며 석 달째 수주잔량을 늘렸다. 다만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818만CGT(37%), 한국이 1840만CGT(24%), 일본이 1365만CGT(18%)의 순으로 집계됐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달의 128.0포인트에서 소폭 상승한 128.4포인트였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책정한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종별로는 유조선(VLCC)이 전달보다 50만달러 상승한 8950만달러로 상승세를 이어갔고,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도 150만달러 상승한 1억1300만달러를 기록했다. 7개월째 오름세다. LNG선은 1억8000만달러로 6개월째 가격 변동이 없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