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집안일 도우미 가전 인기…하이마트 "매출 최대 6.2배↑"

폭염이 이어지면서 청소나 빨래 등 집안일을 편하게 하도록 도와주는 가전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최근 보름간(7월 24일∼8월 7일) 로봇 청소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출시되는 로봇 청소기는 정밀 센서가 탑재돼 있어 스스로 실내 구조와 장애물 위치 등을 인식할 수 있으며 까다로운 구석이나 모서리 부분도 깨끗이 청소할 수 있다고 하이마트가 설명했다.

이 기간 의류건조기 매출은 120%, 의류관리기는 80% 늘었다.

여름철에는 빨랫감이 많아지고 습도가 높아 빨래가 잘 마르지 않거나 퀴퀴한 냄새가 날 수 있는데 해당 가전들은 의류 관리를 수월하게 도와준다.

부엌일을 줄여주는 식기 세척기와 음식물처리기 매출은 각각 50%, 620% 증가했다.

하이마트 관계자는 "찜통더위에 몸을 조금이라도 덜 움직이게 해주는 집안일 도우미 제품에 대한 고객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