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캠핑이 대중화되면서 휴대성이 좋은 원터치 팝업 텐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시중에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지만, 제품에 따라 주요 기능과 내구성에 차이가 있어 제품 선택 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구매 경험이 많은 8개 브랜드의 원터치 팝업 텐트 8개를 대상으로 시험·평가한 결과 폼알데하이드 등 유해물질에 관해서는 전 제품에 이상이 없었으나 기능성과 내구성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텐트의 구조와 봉제선의 방수처리 등도 가격에 따라 차이가 있어 사용 목적에 적합한 기능을 갖춘 제품 선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텐트 내부로 빗물이 새지 않도록 막아주는 내수성을 평가한 결과, 코베아(와우 패밀리 UP, 본체 및 바닥), 지프(2017 팝-2S, 본체), 코오롱(팝업텐트 K HAUS, 바닥)의 내수성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물이 텐트 표면으로 흡수되지 않고 물방울로 굴러떨어지게 하는 성능인 발수성은 로티캠프(캐노피형 팝업텐트 4인용), 코오롱(팝업텐트 K HAUS), 패스트캠프(원터치팝업텐트 메가스위트), 지프(2017팝-2S), 코베아(와우 패밀리 UP) 등 5개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외선 차단 성능은 버팔로(버팔로 쿨 스크린 팝업4)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내구성 측정 항목 가운데 인열 강도(천이 쉽게 찢어지지 않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코오롱(팝업텐트 K HAUS, 본체)과 패스트캠프(원터치팝업텐트 메가스위트, 바닥)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지퍼 부위가 쉽게 벌어지지 않는 정도를 평가한 측면강도는 지프(2017 팝-2S)와 코베아(와우 패밀리 UP)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지퍼 500회 여닫기를 반복한 왕복개폐 내구성은 전 제품에 이상이 없었다.

햇빛에 의해 텐트의 색상이 변하지 않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버팔로(버팔로 쿨 스크린 팝업4), 조아캠프(익스트림 팝업텐트), 코오롱(팝업텐트 K HAUS), 콜럼버스(바우 빅 원터치 텐트), 지프(2017 팝-2S) 등 5개 제품이 색상변화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터치 팝업텐트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행복드림'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