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사용·발행 감소 탓…휴가철 사용 증가로 하반기엔 늘어날 듯
'동전 보기 어려워졌네'… 올 상반기 동전 순발행 '마이너스'

한국은행이 올해 들어 발행한 동전보다 환수한 동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6월 동전 발행액은 155억5천만원, 동전 환수액은 173억5천600만원이다.

발행액에서 환수액을 뺀 순발행액은 -18억600만원이었다.

새로 만들어진 동전보다 한은으로 되돌아온 동전이 더 많아 시중에 유통되는 동전 규모가 줄었다는 얘기다.

연간 기준으로 동전 순발행액은 그간 꾸준히 플러스를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때는 외환위기에 시달리던 1998년으로, 당시 순발행액은 -682억9천100만원이었다.

이후 동전 순발행액은 계속해서 플러스를 기록, 시중에 유통되던 동전은 계속 증가했다.

동전 순발행액은 2005년 1천270억9천900만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서서히 내리막길을 걸었다.

동전 순발행액은 2015년 895억1천100만원에서 2016년 765억2천700만원으로 내려앉고 지난해에는 121억5천300만원으로 쪼그라들었다.

계절적인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상반기 기준으로만 비교하면 동전 순발행은 지난해 -68억1천900만원으로 19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데 이어 2년 연속 감소했다.
'동전 보기 어려워졌네'… 올 상반기 동전 순발행 '마이너스'

동전 순발행액이 줄어드는 것은 동전 사용이 줄면서 동전 발행 자체가 감소하는 탓이 크다.

신용·체크카드 사용이 늘고 간편결제가 확대하면서 동전과 같은 현금은 서서히 밀려나는 추세다.

동전 발행액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2016∼2017년 2년 연속 줄었다.

감소율이 확대해 지난해에는 45.7%에 달했다.

정책적인 영향도 있다.

동전 제조 비용, 유통 비용 절감 차원에서 한은은 지난해부터 편의점, 마트에서 거스름돈을 동전이 아닌 선불카드에 충전해 주도록 하는 등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5월 한 달간 전국은행연합회, 새마을금고, 신협, 상호저축은행중앙회, 우정사업본부와 함께 '범국민 동전 교환운동'을 벌여 총 2억4천900만개, 346억원어치 동전을 지폐로 교환하기도 했다.

한은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상반기에는 동전 교환운동의 영향으로 환수액이 늘어나고 7∼8월 휴가철 동전 사용이 늘어 하반기에는 순발행이 늘어나는 면이 있다"며 "동전 발행액 자체가 추세적으로 줄어드는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