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추모행사 2015년 이후 첫 재개
오후 귀경 후 추모식 행사 관련 설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3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식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길에 올랐다.

고인의 금강산 추모 행사는 2015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되는 것으로 현 회장의 방북은 4년 만이다.

현 회장은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해 출경 수속을 끝낸 뒤 승용차 편으로 군사분계선(MLD)을 넘어 금강산으로 곧바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에는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이백훈 그룹전략기획본부장 등 임직원 14명이 수행했다.

금강산 특구 온정각 맞은편에 있는 고인의 추모비 앞에서 열리는 행사에 북측 인사가 참석할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과거 북측 인사가 참석한 적이 있지만 미리 통보하지 않은 채 갑작스럽게 방문했다"면서 "이번에도 현지에 도착해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인사가 추모식을 찾을 경우 현 회장과 남북경협 전망 등을 주제로 대화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이날 오후 4시 귀경하는 일정으로 통일부의 방북 승인을 받은 만큼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구체적인 사업 내용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 회장은 방북에 앞서 취재진에 "(방북이)오랜만이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는 짧은 인사를 남겼다. 현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20분께 방북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언론을 상대로 추모식 행사 등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