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공인인증서 없이 모바일뱅킹으로 펀드 거래 하세요"

신한은행은 모바일 뱅킹 쏠(SOL)에서 공인인증서 없이 펀드 거래가 가능해졌다고 3일 밝혔다.

공인인증서 없는 은행거래에 앞장서 온 신한은행은 지난 2월 출시한 슈퍼플랫폼 쏠(SOL)을 통해 공인인증서 외에도 △간편비밀번호 △패턴 △바이오인증 △이용자 ID △Face ID 중 하나를 선택해 편리하게 로그인 할 수 있도록 했다. 예적금 가입 및 이체, 해지 등 대부분의 은행 업무도 공인인증서 없이 거래가 가능하다.

이번 업그레이드로 투자상품 거래시 보안매체 및 공인인증 절차 없이 본인인증 과정을 대폭 간소화 해 고객에게 편의성 높은 UI·UX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휴대폰 본인 인증 및 계좌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펀드 신규 및 입출금, 해지가 가능하게 되었다.

또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출시한 로보어드바이저 '엠폴리오(MFolio)'의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통해 올해 말부터 보다 고도화된 개인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엠폴리오는 글로벌 금융 데이터까지 분석해 시장 상황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데 도움을 주고, 언제 어디서든 모바일로 퇴직연금 자산 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등의 혁신을 이어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편리하게 펀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투자상품의 인증절차 간소화를 적용했다"며 "하반기에는 자산배분 알고리즘을 추가한 엠폴리오 업그레이드로 생애주기 자산관리가 가능한 수준의 로보어드바이저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