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과 한화S&C가 1일부터 통합법인 '한화시스템'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5월 31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방산과 IT서비스를 아우르는 글로벌 선도 솔루션 사업자'라는 비전 아래 양사 간 합병을 의결한 바 있다.

이후 2개월간의 통합과정을 거쳐 한화시스템 사명으로 합병 법인을 공식 출범하게 됐다.

통합된 한화시스템의 시스템 부문은 장시권 대표이사,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은 김경한 대표이사가 맡는 각자 대표 체제다.

앞으로 한화시스템은 양사의 강점을 접목한 13개 시너지 영역을 통해 기존 사업의 고도화 및 신규사업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는 시스템 부문의 레이다 및 센서 개발 역량과 ICT 부문의 시스템 통합(SI) 역량을 결합해 '드론 관제·감시 체계'와 '국방 자원 및 전장 관리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사업에서 시너지 창출을 꾀할 계획이다.

또 시스템 부문의 국방 네트워크 기술과 ICT 부문의 대용량 데이터 분석 솔루션 기술을 결합, 지휘통제자동화시스템(C4I)과 연계한 '무기체계 첨단화'도 추진한다.

아울러 ▲ 방산전자 솔루션 고도화(미래전투체계, 스마트십, 민수 항공전자) ▲ 국방SI 솔루션 강화(시뮬레이터, 사이버보안, 국경감시) ▲ 공공 인프라 솔루션 진입(스마트 인프라, 해양 안전체계, 안전도시) ▲ B2B(기업간거래) 솔루션 고도화(스마트 팩토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통해 합병 10년 후인 2027년에는 매출 6조원 규모의 회사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