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권이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숨은보험금 조회서비스가 6개월간 2조원이 넘는 보험금을 소비자들에게 되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1일 숨은보험금 통합 조회서비스 '내보험 찾아줌'이 보험소비자들에게 돌려준 금액이 6월말까지 총 2조1426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체 조회 건수 474만건 중 187만건에서 실제 환급이 이뤄졌다. 서비스가 안착한 지금도 일 평균 1만명이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생·손보 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숨은보험금의 전체 규모는 7조4000억원 수준이다.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 개시 이후 전체 숨은보험금의 28.4%를 찾아갔다는 분석이다.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1조2947억원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만기보험금(5501억원)이 뒤를 이었다.

다만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가 조회는 가능하지만 보험금 청구는 보험회사나 설계사에게 직접 연락해야 한다는 점은 개선 사항으로 지적됐다.

이에 금융위는 연말까지 내보험 찾아줌 서비스에 숨은보험금을 조회한 후 각 보험사 온라인 청구시스템에 바로 접속할 수 있는 링크 기능을 신설하고 불필요한 청구 절차도 간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고령 보험소비자를 고려, 추가 상담이 가능하도록 보험사가 소비자에게 직접 전화해 주는 콜백 서비스도 도입한다.

금융위 측은 "8월부터 11월까지 개별 보험사 온라인 청구 시스템의 기능 업그레이드와 안정성 테스트를 추진한다"며 "연말까지 청구연계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개발과 테스트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