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은행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600만 소상공인의 성공 경영을 위한 '소상공인 성공지원 컨설팅 센터'를 전국 주요 지역에 공동 구축하고 금융지원 및 교육·컨설팅을 대폭 강화 한다.

'소상공인 성공지원 컨설팅 센터'는 창업자 및 공단 정책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 대상 교육·컨설팅 지원과 프로그램 성실 참여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교육·컨설팅 지원 부문은 기존 신한은행이 추진 중인 '성공 두드림 SOHO사관학교'를 확대 강화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공동 추진한다. 수도권 지역에 한정됐던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경영 노하우 및 세무·법률 등 전문 지식 교육을 지원한다.

금융지원 부문에서는 청년 고용특별자금 등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대출 활성화를 통해 소상공인 대상 자금 지원을 강화하고 컨설팅 센터 프로그램 성실 참여 소상공인에 대한 은행 대출 지원 및 금리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협약식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신한은행은 이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약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돕고 금융은 물론 비금융 분야까지 적극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금융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시설재생' 사업과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매출 증대 지원을 위한 '신한 두드림 데이 We 포차', '소상공인 전용 디지털 플랫폼 개발', '자영업자 전용 금융지원' 사업 등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경영지원 4대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