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에서 고객이 자동화기기를 사용해 현금을 인출하고 있다.

GS25에서 고객이 자동화기기를 사용해 현금을 인출하고 있다.

GS리테일(40,750 -0.61%)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올 상반기 ATM(CD)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이용 횟수가 107.8% 증가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영업시간 내) 102.6%, 오후 6시부터 밤 12시까는 101.2%, 밤 12시부터 새벽 9시까지는 118.4%로 심야시간대 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GS25의 입출금 서비스 이용이 크게 증가한 것은 지난해 말부터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손잡고 ATM(CD)을 수수료 없이(은행 업무시간 내) 이용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편의점에 설치된 ATM(CD)에서 출금을 할 경우 시간에 관계없이 최대 1300원의 수수료가 청구됐지만, GS25가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손잡고 은행과 동일한 조건으로 입출금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실시함으로 고객 이용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GS리테일은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KB국민은행 고객들이 GS25에 설치된 ATM(CD) 8500여대(효성티엔에스 기기)에서 수수료 없이(영업시간 내)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GS25는 주요 시중 은행인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를 비롯해 전국 79개 저축은행, 광주은행, 케이뱅크 등과 손잡고 GS25 ATM(CD)을 은행과 동일한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GS25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은행과 제휴를 진행해 오프라인 생활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효섭 GS리테일 서비스상품팀장은 "GS25와 제휴된 은행 고객들이 GS25 점포에 설치된 자동화기기에서 출금을 진행할 경우 은행 영업 시간 내에는 수수료가 없으며, 영업 시간 후에도 주 거래 은행인 경우 수수료를 면제 받는 고객이 많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해 고객의 삶에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