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서 무 40∼50% 할인판매…'폭염대응 농축산물 수급안정 TF' 가동

정부가 폭염으로 가격 강세를 보이는 배추·무 등 농산물을 조기 방출하고 농협을 통해 할인판매를 하는 등 수급 관리를 강화한다.
폭염에 뛴 배추·뭇값…정부, 비축물량 조기방출·할인판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폭염에 따른 농축수산물 수급·가격 동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배추와 무는 지난달 초반까지 가격이 안정세를 보였지만 중순 이후 출하가 지연되면서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초 포기 당 3천59원이던 배추 가격은 하순에 4천805원으로 껑충 뛰었다.

무 가격도 2천78원에서 2천428원으로 올라갔다.

정부는 배추 비축물량을 하루 당 100∼200t 수준으로 방출하고 계약재배 물량 6천700t도 활용해 출하량을 조절할 계획이다.

무는 계약재배물량 3천500t을 활용해 이달 초반에도 물량이 조기 출하될 수 있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농협 매장인 하나로마트는 무를 시중 가격보다 40∼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다.
폭염에 뛴 배추·뭇값…정부, 비축물량 조기방출·할인판매

포도·복숭아·수박 등 제철 과일도 수요 증가와 폭염 영향으로 평년보다 가격이 다소 상승한 모습이다.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복숭아·수박 할인판매를 하고, 과일 가격 오름세가 확대되면 할인품목과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폭염으로 가축 폐사 등 축산 농가의 피해도 작지 않지만 사육 마릿수 자체가 늘어난 영향으로 돼지고기·닭고기 가격은 평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당분간 축산물 가격 상승 요인은 크지 않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정부는 기존의 고랭지배추 수급 태스크포스(TF)를 '폭염 대응 농축산물 수급 안정 TF'로 확대 가동하고 필요하면 추가적인 품목별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고 차관은 "농가의 폭염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급수·축사 냉방장비 등을 지원하고 재해보험금·재해복구비도 신속히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