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2000억달러(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할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일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관세율 상향을 제안할 예정이며 며칠 안에 발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에게 25%의 관세율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은 향후 중국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압박 조치로 풀이된다.

미국은 지난달 340억달러(37조9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율을 부과하기 시작했다.

또 160억달러(17조8000억원) 규모의 다른 수입품에 같은 관세율을 붙이기 위한 검토 기간이 지난달 말 끝났다.

이와 별도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율을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 이번 보도는 이를 25%로 다시 올라겠다는 뜻이다.

소식통은 다만 관세율 상향이 아직 최종 결정된 사안은 아니라고 전했다. 이번 계획에 대한 의견 청취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나흘간이다. 공청회를 거친 뒤 오는 30일 최종 끝이 난다. 관세율 인상 발표는 공청회 전에 이뤄져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