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대학교와 인공지능 공동 연구
해외 첫 인공지능 전담 연구조직 운영
딥러닝 등 미래 원천기술 확보 주력
LG전자, 캐나다 토론토에 '인공지능' 연구소 설립

LG전자가 캐나다 토론토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설립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가 인공지능 연구만을 위한 연구소를 해외에 개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공지능연구소는 토론토대학교와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한다. 연구소는 9월부터 운영된다.

캐나다는 대학을 중심으로 머신러닝 등 인공지능 분야의 원천기술 연구가 활발하다. LG전자를 포함한 글로벌 기업들이 관련 연구에 투자하고 있어 미래기술 확보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된다.

LG전자는 캐나다의 풍부한 인공지능 연구 인프라와 토론토 대학의 뛰어난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딥러닝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한다. 캐나다 현지의 인공지능 스타트업과 협력하거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도 적극 검토한다.

지난해 6월 CTO부문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한 LG전자는 음성인식, 영상인식, 생체인식 등의 인식 기술과 딥 러닝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다. 올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 AI'를 신설해 딥 러닝, 미래자동차 기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이번 협력이 원천기술 개발에도 오픈 파트너십 전략이 주효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줄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LG전자는 오픈 플랫폼, 오픈 파트너십, 오픈 커넥티비티 등 3대 개방 전략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생태계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