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지난 2분기(미국 회계연도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애플은 31일(현지시간) 2분기 순이익 115억달러(12조8600억원)와 주당순이익(EPS) 2.34달러를 거뒀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은 전년 동기(1.67달러) 대비 40.1% 증가한 깜짝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툼슨로이터 컨센서스(추정치 평균)인 2.18달러 또한 7.3% 뛰어 넘었다.

매출은 533억달러(59조6000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454억달러) 대비 17.4% 늘어난 것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애플 뉴스룸에 "역대 최상의 분기 실적을 보고하게 된 것에 흥분된다"며 "네 분기 연속으로 두 자릿수의 매출 증가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강력한 아이폰 판매와 서비스, 웨어러블에 추동된 실적"이라며 "우리 공급라인의 제품과 서비스에 열광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2분기 4130만 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평균판매단가(ASP)도 724달러(81만원)로 예상보다 훨씬 높은 수준을 보였다.

애플 주가는 호실적 발표 덕분에 시간 외 거래에서 2.8% 급상승, 195.7달러까지 치솟았다. 증시 매체들은 애플 주가가 7% 이상 상승하면 '꿈의 시총'으로 불리는 1조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관측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