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이 2년 만에 준(準)정년 특별퇴직을 단행하면서 총 274명의 임직원이 짐을 쌌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달 31일 준정년 특별퇴직 신청자를 심사해 총 274명을 퇴직시키기로 했다.

이 가운데 관리자급 직원은 27명, 책임자급은 181명, 행원급은 66명이었다.

이번 특별퇴직으로 관리자의 경우 27개월 치, 책임자·행원급은 최대 33개월 치 급여를 일시에 받을 수 있다.

올해 준정년 특별퇴직 대상자는 만 40세 이상이며 근속 기간이 만 15년 이상인 임직원이었다.

하나은행은 2016년에도 만 38세 이상이며 근속 기간 10년 이상인 직원을 대상으로 준정년 특별퇴직을 단행했다.

당시 퇴직 인원은 총 506명이었다.

하나은행이 2년 만에 준정년 특별퇴직에 나선 것은 정부의 일자리 확대정책 동참과 세대교체를 통한 조직 신진대사 촉진을 위해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5월 "은행들이 눈치 보지 말고 적극적으로 희망퇴직을 하고 퇴직금을 올려주는 것도 적극적으로 하도록 권장하겠다"며 은행장들과의 만남에서도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
KEB하나은행, 준정년 특별퇴직자 274명 확정… 행원급도 66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