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533억 달러도 예상 상회…아이폰 4천130만대 판매

애플이 2분기(미 회계연도 3분기) 주당 순이익(EPS) 2.34달러를 기록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톰슨로이터 컨센서스(전망치 평균)인 주당 순익 2.18달러보다 7.3% 높은 호실적이라고 미언론은 평가했다.
애플, 주당순익 2.34달러… 월가 예상치 뛰어넘는 호실적 발표

전년 동기 주당 순익(1.67달러)과 비교하면 큰 폭의 성장이다.

애플은 분기 매출 533억 달러(약 59조6천억 원)를 신고했다.

이 역시 월가 예상인 523억 달러를 상회하는 수치다.

전년 동기(454억 달러)보다는 17.4% 증가했다.

애플은 2분기에 4천13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예상치인 4천180만대보다는 약간 적지만, 상대적으로 고가의 스마트폰을 많이 팔았기 때문에 매출 볼륨을 늘릴 수 있었다고 IT 매체들은 분석했다.

이날 애플의 실적 발표는 지난주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실적 부진과 사용자 수 감소 발표로 주가가 20% 안팎으로 폭락하면서 충격파를 던진 데 이어진 것이다.

월가 증시 매체들은 이번 주 애플의 실적 발표가 이른바 '팡(FAANG, 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 주식'으로 불리는 IT·소셜미디어 우량주의 미래 주가 향배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관측한 바 있다.

애플이 매출과 주당 순익에서 예상치를 상회한 것은 기본 모델이 999달러로 고가인 아이폰 X 등 신제품의 판매가 꾸준히 이뤄진 데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의 서비스 부문 매출은 95억 달러로 역시 전문가 예상치(91억 달러)를 뛰어넘었다.

서비스 부문은 클라우드 서비스 등이 주력이다.

아울러 삼성과의 특허분쟁이 마무리되면서 2억3천만 달러 안팎의 수입이 잡힌 것도 서비스 부문 매출 증대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평균 판매가는 724달러로 집계됐다.

역시 팩트셋 예상치(694달러)보다 높았다.

애플은 다음 분기에 600억∼620억 달러의 매출을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