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통상압박과 미중 무역분쟁으로 불확실성이 커진 글로벌 교역환경에서도 한국기업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통상전문로펌 STR의 니콜 콜린슨 본부장은 코트라(KOTRA)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달 31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개최한 '최근 미국 통상정책과 우리의 기회' 세미나에서 "위기 속에서는 위험을 경계하되 기회가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콜린슨 본부장은 "미중 통상분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이해 관계국들의 수입선 변화에 따른 한국기업의 반사이익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콜린슨 본부장은 "미국의 대중국 관세부과 대상 중 한국기업이 대체할 수 있는 물품을 신속히 파악해 새로운 거래선을 창출하고 미국시장에서 한국기업 점유율을 높일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는 미국 통상정책의 주요 특징과 내용, 미국 통상정책의 전망과 대응방향, 최근 미중 통상분쟁 현황, 미중 통상분쟁에 대한 현지 및 주요국 반응, 한국기업의 기회 등을 다뤘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최낙균 선임연구위원은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미국의 최근 통상정책의 배경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무역적자 증가와 일자리 감소의 원인을 불공정 무역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선화 코트라 통상협력실장은 "미중 통상분쟁은 패권분쟁 성격이 강해 장기화 가능성이 있다"며 "수입선 전환 등 새로운 글로벌 가치사슬 전략을 모색하는 업계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전문가 "미중 통상분쟁에 한국기업 반사이익 가능성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