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주거용 건물의 인허가 면적은 작년 동기보다 17% 줄었지만 준공 면적은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부의 상반기 전국 건축 인허가 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아파트와 단독주택, 다가구·다세대 등 주거용 건물의 인허가 면적은 2천840만5천㎡로 작년 동기보다 17.2% 줄었다.

착공 면적은 2천200만7천㎡로 4.0% 줄었다.

그러나 준공 면적은 3천238만9천㎡로 작년 동기에 비해 20.6% 증가했다.

2∼3년 전 아파트 위주로 크게 늘었던 인허가 물량이 그동안 공사를 끝내 준공 물량이 크게 늘었으나 최근 정부의 부동산 규제 등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돼 인허가 물량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상반기 아파트의 준공 면적은 작년 동기보다 44.0% 증가한 2천456만㎡로 집계됐다.

아파트 인허가 면적은 1천854만9천㎡로 21.4% 줄었다.

지역별 아파트 허가 면적을 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시(-58.4%), 경기도(-7.0%)는 감소한 반면 인천광역시(51.9%)는 늘었고 지방에서는 경북(102.6%)은 증가했지만 세종시(-88.2%), 광주시(-75.5%)는 감소했다.

이에 비해 상업용 건축물의 허가(-2.4%), 착공(-1.3%), 준공(-2.6%) 면적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전체 건축물 인허가 면적은 작년보다 2.2% 감소한 8천139만6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천576만5천㎡(-1.0%), 지방은 4천563만1천㎡(-3.2%)다.

착공 면적은 작년보다 4.0% 증가한 6천390만4천㎡, 준공 면적은 13.1% 증가한 7천490만2천㎡다.
상반기 주거용 건물 인허가 17%↓·준공 2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