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서 '혁신성장' 간담회

"삼성측에 '투자 SOS'?
혁신성장 위해 어려움 듣고 어떤 도움 줄지 얘기할 것"
6일 삼성전자 방문 앞두고 대기업에 '투자 압박' 부인

"기업發 창업 활성화 중요…예산·세제 등 적극 지원"
문 대통령과 월례보고서도 '기업과의 소통' 칭찬 받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산학관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투자지원 카라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산학관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투자지원 카라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는 6일 삼성전자 방문 계획과 관련해 “혁신성장을 하는 데 애로가 있다면 정부가 어떤 것을 도와주면 좋을지 얘기할 것”이라고 1일 말했다. 일각에서 ‘투자 침체로 경제가 어려움에 빠지자 삼성전자 팔이라도 비틀려고 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발언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혁신성장을 경제정책의 양대축으로 끌어올리면서 줄곧 “혁신성장의 주체는 기업”이라며 “정부는 기업이 혁신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LG그룹과 첫 소통 간담회를 한 데 이어 이번에 삼성전자까지 대기업그룹과 다섯 번째 만남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에 투자 SOS 사실 아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안암동에서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부 언론이 삼성에 투자 SOS 요청을 한다고 하는데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김 부총리가 삼성전자를 방문할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부가 최근 투자 부진 해소를 위해 삼성 측에 대규모 투자를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김 부총리는 삼성 측과 만나 혁신성장의 파트너로서 어떤 생태계 조성을 지원해줄 수 있을지 의견을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경영 과정에서 부딪히는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가 풀어야 하는 규제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까지 갔던 대기업 중 어디에도 투자를 종용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투자는 기업 스스로의 판단과 영업 목적에 맞게 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종용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강조했다.

방문 기업마다 투자 보따리

‘정부가 대기업 팔을 비트는 것 아니냐’는 지적은 지난해 말부터 김 부총리와 간담회를 한 대기업들이 만남 직후 대규모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하면서 불거졌다. 지난해 12월 김 부총리가 대기업 중 처음 찾아간 LG그룹은 간담회 후 “2018년 19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약 1만 명의 신규 채용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현대자동차그룹(1월), SK그룹(3월), 신세계그룹(6월)도 마찬가지로 투자 및 채용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김 부총리와 첫 간담회를 했던 LG그룹은 구본준 부회장이 작년 7월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 간 첫 간담회에 참석해 제시했던 계획을 구체화해 발표한 것일 뿐이었다는 게 그룹 측 설명이다. 정부 관계자는 “LG그룹이 다소 구체화된 투자 계획을 내놓자 정서상 다른 기업들도 비슷하게 따라간 것 같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아직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정부는 더 조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과거처럼 정부가 방향 안 정해”

김 부총리가 지난해 하반기 혁신성장을 부각하면서 했던 발언들을 봐도 ‘기업 옥죄기’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는 게 부처 안팎의 시각이다. 김 부총리는 작년 8월 혁신성장과 관련, 첫 방문지였던 서울 역삼동 팁스(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타운에서 “과거처럼 정부가 방향을 정하는 방식 대신 생태계와 인프라 구축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9월 관계장관 합동으로 한 정보기술(IT) 기업을 찾은 자리에선 “기업발(發) 창업 활성화가 혁신성장에 중요하다”며 “정부는 예산, 세제 등으로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과 관련해 가장 최근인 지난달 30일 기재부 혁신성장본부를 방문했을 때도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민간이 뛸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지난 1년여간 혁신성장의 주체는 기업이며, 정부는 여건을 조성해주는 역할을 하겠다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전달했다는 평가다.

부총리의 기업소통, 문 대통령도 장려

일각에선 김 부총리가 대기업만 만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그러나 지난 1년여간 약 40차례의 혁신성장 관련 현장방문 가운데 대기업을 찾은 것은 네 번에 불과하다. 그는 줄곧 “애로사항을 들을 수 있다면 어느 기업이든 만나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가 올 6월 대통령 월례보고 때 신세계그룹 방문 내용을 보고하자 문 대통령은 적극 장려하며 “앞으로 기회가 될 때마다 (나도) 준공식·기공식 등 격려가 필요한 곳을 방문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주변 시선에 부총리가 곤혹스럽더라도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기업에 다가가려는 노력을 계속하면 결국 오해가 풀리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