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국내 5개 완성차 업체들의 자동차 판매실적은 내수시장에서 2.4% 증가한 반면 해외시장에서는 4.4% 줄면서 전체적으로 3.0% 감소했다.

하반기의 첫 달을 부진한 성적으로 시작한 셈이다.

1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7월 완성차 5개 사의 판매실적은 내수의 경우 2.4% 증가한 13만3천792대였으나 수출 물량은 4.4% 감소한 50만5천307대에 그쳤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도 3.0% 줄어든 63만9천99대에 머물렀다.

완성차 5개 사 중 판매실적이 작년 7월보다 나아진 곳은 기아자동차와 쌍용자동차 2곳뿐이다.

현대자동차와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는 모두 실적이 뒷걸음질 쳤다.

현대차는 내수시장에서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등의 영향으로 1.3% 증가한 6만367대를 팔았지만, 해외에서는 8.0% 감소한 27만9천327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그 결과 전체 글로벌 시장에서도 6.5% 감소한 33만9천694대를 팔며 실적이 후진했다.

노사갈등에 따른 수출 물량 생산 차질,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 등이 해외시장 판매의 발목을 잡았다.

기아차는 내수시장에서 7.8% 증가한 4만7천 대, 해외시장에서 4.4% 늘어난 18만3천878대를 각각 판매해 전체적으로 5.1% 증가한 23만878대를 팔았다.

5개월 연속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판매량이 증가하는 호조를 이어갔다.

한국GM과 르노삼성은 개별소비세 인하의 혜택도 별로 누리지 못했다.

한국GM의 경우 내수 판매가 16.7% 줄어든 9천 대에 그친 데 이어 수출도 8.4% 감소한 2만8천46대에 머물며 전체적으로 10.5% 빠진 3만7천46대를 판매했다.

르노삼성 역시 내수 판매가 4.1% 감소한 7천602대, 수출이 28.7% 줄어든 1만963대 등 글로벌 시장 전체에서 20.3% 감소한 1만8천565대를 팔았다.

반면 쌍용차는 내수시장에서 13.5% 증가한 9천823대, 수출시장에서 12.3% 늘어난 3천93대를 각각 판매하며 전체적으로도 13.2% 신장한 1만2천916대를 판매했다.

그 결과 7월 내수시장에서 완성차 5개 사의 순위는 '현대차(점유율 45.8%)-기아차(35.1%)-쌍용차(7.5%)-한국GM(6.8%)-르노삼성(5.8%)' 순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