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규제 등으로 거래 줄고 가격 내려

런던에서 시드니와 베이징, 뉴욕까지 세계 주요 도시에서 최근 몇 년간 치솟았던 집값이 내려가기 시작했다.

수요 억제를 위한 세제 개편, 대출 조건 강화, 구매력에 비해 지나치게 뛴 가격 등이 복합적으로 시장을 냉각시키고 있다.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의 부유층이 여러 대륙에서 주택을 매입했던 것을 고려할 때 특정 국가의 부동산 시장 침체는 여타국가의 시장에도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런던의 주택 가격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Brexit)의 여파에 대한 우려와 경제성장 둔화, 높은 가격으로 인한 수요 부진 등으로 하락하기 시작했다.

시장의 심리 위축으로 매물은 늘었지만, 거래량은 감소했다.

부동산회사 사빌스에 따르면 런던 도심에서도 핵심 지역의 집값은 2014년 고점에서 약 18% 하락했다.

일부 주택은 가격이 3분의 1이나 떨어졌다.

중국 베이징에서는 당국의 과열 방지책으로 거래가 얼어붙고 가격은 내리막을 탔다.

구매 조건을 강화하고 주택담보대출을 억제하는 등 30가지 넘는 규제가 쏟아졌고 그 결과로 올해 거래량은 어느 때보다 낮은 수준이다.

일부 개발업체는 자금난 때문에 신규 주택을 기존 주택보다 싼 가격에 매물로 내놨다.

게다가 베이징에서는 가격 상한선이 설정된 신규 주택이 올해만 4만5천채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평균 주택 가격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호주 시드니에서도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집값이 내려가고 있다.

시드니는 이미 소득 대비 주택 가격이 세계에서 2번째로 비싼 곳으로, 주택 구매 여력에 제한이 걸렸다.

미국 뉴욕에서 가장 비싼 맨해튼의 주택 매매는 3분기 연속 감소했다.

쌓여있는 매물이 늘고 가격이 너무 급격히 올랐다는 우려 속에 구매자들은 더 까다로워졌다.

2분기 말 시장에는 7천채의 아파트가 있었는데 이는 1년 전보다 11% 늘어난 수치다.

매매는 17% 감소한 2천600채에 그쳤다.

그런데도 부동산 개발업체들은 여전히 새로 지은 럭셔리 주택을 시장에 내놓고 있다.

그 결과는 가격 하락이다.

2분기 매매된 주택 중간가격은 7.5% 하락한 110만달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