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7월 한 달간 내수 7천602대, 수출 1만963대 등 총 1만8천56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7월 전체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3% 감소했다.
르노삼성, 수출 부진에 7월 판매 작년 대비 20%↓

내수가 4.1% 줄어든 데다 수출이 28.7%나 위축되면서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내수 판매량을 모델별로 보면 QM6는 총 2천842대 팔려 작년 동기 대비 73.5% 증가했다.

특히 가솔린 모델이 2천117대 출고돼 월 판매량 2천대를 처음으로 넘겼다.

SM5는 2천만원 초반대의 높은 가성비를 앞세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6.3% 많은 921대의 판매실적을 올렸으며, 올해 누적으로는 6천대를 돌파했다.

6월 초 가격 인하에 따라 전 트림이 2천만원 미만으로 책정된 SM3는 작년 대비 6.0% 늘어난 532대가 판매됐다.

SM6 판매량은 1천853대에 그쳐 1년 새 41.3% 감소했고, QM3는 571대로 58.6%나 줄었다.

5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클리오는 전월 대비 36.1% 적은 351대가 출고됐다.

전기차 트위지는 판매량이 63대에 그쳤지만, 연간 누적으로는 1천대 돌파란 기록을 세웠다.

7월 수출 실적은 닛산 로그가 8천967대 선적돼 1년 전보다 22.5% 줄었으며, QM6(수출명 콜레오스)는 30.2% 감소한 1천996대를 기록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도 두 모델의 올해 누적 수출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