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가 수입해 판매하는 멕시코의 맥주 브랜드 코로나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야외에도 시원하게 맥주를 즐길 수 있도록 여름 한정 ‘코로나 쿨러(냉장박스) 패키지’를 1일 출시했다.

코로나 쿨러 패키지는 355㎖ 용량의 코로나 12병과 맥주를 시원하게 보관할 수 있는 20ℓ 용량의 쿨러 1개로 구성됐다. 코로나 쿨러에는 스테인레스 스틸 재질을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담았다. 쿨러 전면에는 병따개를 부착하고 쿨러를 운반하기 쉽게 양쪽에 손잡이를 달았다. 소비자 가격은 7만4000원대다. 대형마트에서 구입 가능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