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주춤·이쿼녹스 부진…말리부만 회복세

한국지엠(GM)은 지난달 내수 9천대, 수출 2만8천46대 등 총 3만7천4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체 실적은 작년 7월(4만1천406대)보다 10.5% 감소한 규모다.

내수의 경우 7월 19일부터 시행된 개별소비세 인하에도 불구하고 전월 대비 5.6%, 작년 동기 대비 16.7% 각각 줄었다.

이에 따라 한국GM은 지난 3월 쌍용차에 내어준 국산차 내수 3위 자리를 이번에도 탈환하지 못했다.
한국GM, 7월 판매 11%↓…내수·수출 모두 후진

쌍용차의 7월 내수 판매량은 9천823대다.

한국GM의 7월 내수판매 회복세가 주춤한 것은 가장 많은 판매량을 차지하는 스파크가 경차여서 개소세 인하 효과를 충분히 누리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스파크는 내수시장에서 총 3천572대 팔려 전월보다 7.2%, 1년 전보다 15.5% 각각 감소했다.

다른 모델들도 판매가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전기차 볼트 EV는 872대 팔려 전월보다 46.2% 줄었고, 6월 초 새로 나온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이쿼녹스는 191대 판매돼 전월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다만 주력 세단인 말리부는 개소세 인하에 가격 인하, 현금 할인 등 공격적인 프로모션 효과가 더해져 전월 대비 73.5% 증가한 1천813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7월 수출 실적은 전월보다 24.2%, 1년 전보다 8.4% 각각 감소했다.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은 "말리부와 트랙스 등 주력 판매 차종이 선전했다"면서 "8월에는 개소세 인하 효과뿐 아니라 말리부 가격 인하, 노후차 교체 지원 혜택 등을 통해 내수판매 회복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