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환은 인재창조원장에 전념…연말에 대규모 조직개편 가능성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후 소폭으로 첫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1일 포스코와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기존 철강 1·2부문을 통합해 만든 철강부문장에, 철강 2부문장을 맡고 있던 장인화 사장을 기용했다.

철강 1부문장과 포스코 인재창조원장을 겸직했던 오인환 사장은 인재창조원장에만 전념하도록 했다.

다만 대표이사직은 내년 정기주주총회 때까지 유지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오 사장은 인재창조원장으로서 그룹의 인재를 양성하는 데 더욱 역량을 발휘하고, 철강사업부문은 1·2부문을 통합해 시너지를 높이도록 장 사장에게 총괄 관리를 맡긴 것"이라고 밝혔다.

장 사장과 오 사장은 모두 최 회장이 포스코 회장직을 놓고 막판까지 경쟁했던 인물들이다.

다만 현재 최 회장, 장 사장, 오 사장 3명이 구축한 '3인 대표이사 체제'는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이사를 포함한 대규모 조직개편은 연말에 있을 가능성이 크다.

또 경영지원센터는 조직 간 일체감 조성 차원에서 경영지원본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경영지원본부의 홍보실은 커뮤니케이션실로 개편해 대관업무까지 담당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