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험 찾아줌', 반년 동안 474만명 이용
숨은 보험금 2조1천426억원 찾아가
'내보험 찾아줌' 홈페이지

'내보험 찾아줌' 홈페이지

숨은 보험금 통합조회 시스템인 '내보험 찾아줌'을 통해 2조1426억원의 보험금을 찾아갔다.

이 서비스를 통해 보험금 확인 뿐 아니라 온라인 보험금 지급 신청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내보험 찾아줌'은 지난해 12월 18일 서비스를 시작해 올해 6월 말까지 6개월여간 474만명이 이용했고 187만 건, 2조1426억원의 보험금을 찾아갔다. 1건당 평균 115만원 수준이다.

생명보험사가 약 1조9674억원(171만건), 손해보험사가 1752억원(16만건)이었다.

중도보험금이 1조2947억원(142만3000건), 만기보험금 5501억원(12만3000건), 사망보험금 1189억원(1만1000건), 휴면보험금 1789억원(31만4000건)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기준 숨은 보험금 규모(약 7조4000억원)의 약 28%에 불과하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서비스 이용 확대를 위해 숨은 보험금 조회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보험사들은 11월까지 개별적으로 온라인 청구 시스템을 마련하고 안정성 테스트를 한 뒤 12월 '내보험 찾아줌'과 연계할 계획이다.

지금은 '내보험 찾아줌'에서 숨은 보험금을 확인하고서 보험금을 청구하려면 해당 보험회사 콜센터나 계약 유지·관리 담당 설계사 등에게 연락하는 등 따로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미 관련 시스템을 구축한 회사도 청구 절차를 더 간소화하는 등 개선한다.

온라인 보험금 청구를 하기가 힘들거나, 유선상담 후 보험금을 청구하고 싶은 소비자를 위해서는 '콜 백' 서비스가 도입된다.

숨은 보험금 조회 후 전화번호를 남기면 해당 보험사 직원이나 담당 설계사 등이 일정 기간 이내에 직접 연락해 상담·안내한 후 보험금 청구를 도와준다.

금융위는 또 행정안전부 협조를 받아 '계약자 최신주소', '사망자 정보' 등을 확인해 숨은 보험금 안내 우편 발송 등을 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