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흥빈)과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

소진공은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과 ‘소상공인 경영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소진공과 신한은행의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은행의 컨설팅 서비스를 연계해 정책자금 지원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경영애로 소상공인의 금융지원 강화를 위한 홍보협력 △소상공인 성공지원 컨설팅 센터(가칭) 운영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업체에 대한 매출증대·수익개선 컨설팅 지원 △소상공인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자료 공유 등이다.협약 직후부터 기관 간 협력을 통해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또 두 기관이 보유한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 고용특별자금 등 소상공인정책자금에 대한 홍보 역시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흥빈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금난으로 경영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의 운영부담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소상공인들에게 원활하고 효과적인 정책자금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