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와 손잡고
전용 모듈 등 기자재 공급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가 전력설비 정비 공기업인 한전KPS와 함께 수상태양광 사업에 나선다.

현대그린에너지는 31일 전남 나주시 한전KPS 본사에서 170㎿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상태양광은 물 위에 태양광 모듈을 띄워 발전하는 방식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철호 현대그린에너지 대표와 김범년 한전KPS 사장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국내 각지의 개발 사업, 공공기관 입찰사업 등 총 170㎿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그린에너지는 수상태양광 전용 모듈과 인버터 등 주요 기자재를 공급하고, 한전KPS는 설계와 시공을 담당한다. 현대그린에너지는 대형 수상태양광 프로젝트에 참여해 안정적인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기술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정부 정책에 발맞추기 위한 목적도 있다. 정부는 작년 12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발표하고 전체의 7% 수준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 20%까지 늘리기로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