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이 평균 7.62%로 나타났다.

3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출시 3개월이 넘은 25개 금융사 204개 ISA 모델포트폴리오(MP)의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이 이같이 집계돼 전월(8.95%)보다 1.33%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1년 수익률도 1.66%로 전달보다 1.71%포인트 내렸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중국을 포함한 신흥국 증시가 흔들리고 국내 주가도 하락한 영향이라고 금투협은 설명했다.

유형별 수익률은 '초고위험'이 최대 27.56%, 평균 14.74%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위험' 10.78%, '중위험' 6.28%, '저위험' 3.74%, '초저위험' 2.82% 순으로 평균 수익률이 높았다.

업권별로는 증권의 누적수익률이 평균 8.81%를 기록해 은행의 5.70%보다 높았다.
'만능통장' ISA 누적수익률 7.62%…소폭 하락

회사별 평균 누적수익률은 NH투자증권이 15.25%로 1위를 차지했다.

메리츠종금증권(13.52%), DB금융투자(10.81%), 키움증권(10.60%), KB증권(10.1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개별 MP 중에서는 메리츠종금증권의 초고위험 '고수익지향형B'가 출시 이후 누적수익률 27.56%로 1위에 올랐다.

키움증권의 초고위험 '기본투자형'(27.95%), NH투자증권의 초고위험 'QV 공격P'(25.16%) 등도 높은 수익을 올렸다.

수익률 집계 대상의 57%인 112개 MP의 수익률이 5%를 넘었다.

이 가운데 50개 MP는 10%를 초과하는 고수익을 냈다.

2016년 3월 14일 도입된 ISA는 한 계좌에 예금·펀드·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는 만능계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