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업체에 수거 명령
‘라돈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에 이어 가구업체 까사미아의 매트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까사미아의 일부 토퍼 세트(토퍼+베개)의 피폭선량이 생활주변방사선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을 초과했다”며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30일 발표했다. 토퍼는 침대 매트리스나 바닥에 까는 두께 10㎝ 미만 매트다.

문제가 된 제품은 까사온 메모텍스다. 2011년 홈쇼핑을 통해 한시적으로 판매됐다. 판매량은 1만2395개다. 까사미아는 지난달 28일 이 제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소비자 제보를 받았고 이달 10일 원안위에 이 같은 내용을 알렸다.

원안위는 까사온 메모텍스 토퍼 3개와 베개 10개를 받아 조사한 결과 토퍼 2개와 베개 1개의 피폭선량이 법정 기준치 이상임을 확인했다. 토퍼 2개의 피폭선량은 각각 연간 1.52m㏜와 1.41m㏜였고 베개는 2.03m㏜였다. 나머지는 기준치 이내였다. 원안위는 토퍼와 베개 폼에 모나자이트가 소량 첨가된 것으로 보고 이 물질의 유통 경로를 조사할 방침이다. 까사미아는 결함 제품을 수거하기 위해 전용 콜센터를 운영해 1개월 내 제품을 모두 수거한다는 계획이다. 다른 모델의 피폭선량도 자체 조사 중이다.

또 다른 업체인 티앤아이의 가누다 브랜드 제품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나온다는 제보가 있어 원안위가 이 업체에서 시료를 받아 조사하기로 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