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추석선물 예약판매 기간 확 늘린다

2010년 사전예약 시작 후 처음으로 추석 50일전 시작
내달 2일부터 9월12일까지 42일간 사전예약 판매
40%할인, 미리 살수록 혜택 큰 '얼리버드 프로모션' 등 혜택


이마트(132,000 +2.33%)가 올해 추석을 앞두고 8월2일부터 9월12일까지 전국 점포와 이마트몰을 통해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역대 사전예약 중 가장 긴 기간인 42일간 진행되는 것으로, 상품 수 역시 작년 추석과 비교해100여 개 늘어난 290종의 선물세트가 준비됐다.

이마트가 사전예약 기간과 품목을 대폭 늘린 것은 다양한 프로모션이 있는 사전예약을 통해 실속 있게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기간과 상품을 대폭 확대,추석 선물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2013년 추석 이마트의 사전예약행사 기간은 17일, 품목은 113종이었다. 5년 만에 기간과 품목이 약2.5배 늘어난 것이다.

이마트는 이번 추석 사전예약을 행사를 위해 선물세트 구매 시 최대 40%할인,구매 금액대별 상품권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주요 프로모션으로는 대량구매 고객에 대한 혜택을 강화, 기존 1000만원 이상 구매 시 10%상당의 상품권을 증정하던 것에서올해는 최대 15%의 금액을 증정하는 것으로 확대했다.

선물세트를 일찍 구매할수록 상품권 지급 비율이 높은‘얼리버드 프로그램’을 통해 내달 2일부터 22일까지 100만원 이상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더 높은 상품권 혜택을 제공한다.

이렇게 사전예약 기간에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전체 매출 중 사전예약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작년 추석에는 2016년 추석 대비 2.4%포인트 높은 21%를 차지했으며, 2018년 설 역시 2017년 추석보다는 2%포인트 높은 23%의 매출비중을 차지하는 등 사전예약 매출은 점점 상승세로, 올 추석 역시 사전 예약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올 추석에는 핵심 선물세트인 사과·배, 한우냉장세트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과와 배의 경우 농촌경제연구원이 개화기 저온 피해 등으로 인한 착과수 감소 및 생육 부진으로 연간 생산량이15~20%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7월 중순부터 폭염이 시작돼 길게 이어지면서,앞으로의 시세 상승에 대한 우려도 있는 상황이다.

공급 부족으로 인해 한우 시세도 오름세다. 올해 들어 최근 한달간 한우 지육 1kg당 평균가격은 1만7261원으로, 작년 동기간 평균가격인 1만6393원과 비교하면 약 5%가량 올랐다.

명절이 가까워질수록 가격이 오르는 데다 8~9월에도 1등급 도매가격은 도축 마릿 수 감소가 예상돼 전년 동월대비 가격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마트는 사전 비축을 통해 가격 상승을 최소화하고,이를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차별화 세트를 준비해 선보일 계획이다.

청탁금지법의 개정으로 농수축산 선물의 한도가 상향됨에 따라5~10만원 신선세트 종류도 25%늘려 선택의 폭을 넓혔다.

대표 상품으로는 스테이크와 불고기용으로 인기 있는 달링다운 와규 냉장세트를 10%할인한 9만7200원에, 자연산 수산물을 바람과 햇볕을 이용한 전통적인 방식으로 건조한 ‘자연산 돌미역&혼합선물세트’는 30%할인한 8만3300원에 판매하며, 선물세트 인기 상품인 사과와 배를 함께 구성한‘홍동백서’세트를 30%할인한 5만9360원에 준비했다.

참기름, 올리고당, 참치, 햄 등으로 구성된 오뚜기 특선 스페셜 4호는 40%할인한 2만9700원에 판매하며,인기 주방 브랜드인 포트메리온의 와인글라스 세트 역시 10%할인된 2만691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은 "명절 행사에서 사전예약 판매 비중이 높아지면서 역대 가장 긴 시간 동안 사전예약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사전예약 기간을 늘린만큼 대상품목과 프로모션을 강화해 소비자들의 실질적인 혜택을 높였다"고 전했다.

한편,신세계(287,000 -0.17%)백화점은 오는 8월13일부터 9월6일까지 총 25일간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에 나선다.

이 기간에 구매하면 정상가격 대비 최대 75%가량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고,원하는 날짜와 장소로 배송이 가능하다.

명절 최고 인기 상품으로 꼽히는 한우는 5~10%, 굴비는 최대 24%, 청과는 10~30%, 곶감ㆍ건과는 20%, 와인은 20~75%, 건강식품은 10~65%가량 할인된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