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윤석헌 금감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3일 시중은행장들과 가진 상견례 자리에서 '금융감독혁신 과제'를 잘 이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은행산업의 신뢰회복과 '쓸모 있는 금융, 도움이 되는 금융'을 위해 은행권이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원장은 지난 9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진행하며 ▲금융시스템 안정성 확보 ▲자영업자·서민에 대한 지원 강화 ▲투명 공정한 금융시장 질서 확립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 강화 ▲금융감독 역량 강화 등을 골자로 한 '금융감독혁신 과제'를 발표했다.

특히 은행권의 금리 수수료 결정체계 합리화, 불투명한 금융사의 지배구조 개선, 금융지주의 경영실태평가 강화, 종합검사 제도 부활 등 민감한 문제들이 거론되고 윤 원장이 "금융사들과의 전쟁을 하게 될 수도 있다"는 거친 표현을 쓰면서 은행권의 긴장감은 고조됐다.

이날 윤 원장은 은행장들에게 "특히 금융사고 예방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내부통제를 강화해야 한다"며 "저신용·채무취약계층에 대한 배려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성장 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과 혁신적이고 생산적인 분야로 자금이 원활히 배분될 수 있도록 자금중개기능을 활성화하고, 국내외 경제 및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가계부채를 철저히 관리하는 등 은행의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은행권이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 강화와 윤리경영을 정착시켜 나가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답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은행권은 올해 채용 규모를 전년 대비 약 54% 확대했다. 지난해 약 2973명이었던 채용 규모를 올해 약 4600명(하반기 약 3100명 예정)으로 늘린 것이다. 공동 사회공헌 사업은 약 7000억원 규모로 추진중이다.

또 김 회장은 "은행산업이 국제경쟁력을 제고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활성화함으로써 국가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은행권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금감원의 많은 지원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은행연합회의 초청으로 마련된 자리로, 윤 원장이 지난 5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은행장들과 얼굴을 맞댔다. 간담회에는 윤석헌 금감원장을 포함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22곳의 시중은행장, 금융연구원 등 유관기관장 4명 등 총 28명이 참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