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소비 트렌드 분석

(1) 화장품 성분 꼼꼼히 확인
(2) 40대 '영포티' 매출 증가
(3) 황사마스크·다이어트 제품, 시즌 편중 없이 고르게 팔려
체크슈머(checksumer), 영포티(young forty), 시즌리스(seasonless). 국내 1위 헬스앤드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이 올해 상반기 매출을 분석해 23일 내놓은 소비자들의 3대 트렌드다.

올리브영은 우선 화장품 생리대 등을 구입할 때 성분을 꼼꼼히 살피는 ‘체크슈머’가 많아졌다고 밝혔다. 체크슈머란 점검한다는 의미의 ‘체크’와 소비자를 뜻하는 ‘컨슈머’를 조합한 말이다.

헬스&뷰티 시장 '체크슈머' 뜬다

생활용품 내 화학물질 논란 이후 확산된 이 같은 소비 성향으로 인해 올리브영 매장에서 ‘착한 성분’을 앞세운 중소 화장품 브랜드가 급성장했다. 마녀공장 셀퓨전씨 이즈앤트리 아임프롬 등 저자극 자연 성분을 내세운 화장품 브랜드의 상반기 매출은 작년 하반기보다 20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임프롬은 지난달 27일부터 열린 ‘즐거운 동행 상품전’에서 대표 상품인 허니마스크를 비롯한 ‘머그워트 에센스’ ‘머그워트 마스크’ ‘볼케이닉 마스크’ 등 4종이 모두 품절됐다. 올리브영에 입접한 지 1년이 되지 않은 마녀공장은 월평균 매출이 초기보다 8배나 급증했다.

지난해 유해물질 논란이 불거졌던 생리대 상품군에서는 유기농 제품이 약진했다. 영국산 유기농 생리대 브랜드인 나트라케어는 일반 생리대보다 가격대가 높은 데도 위생용품으로는 처음으로 올리브영 전체 매출 10위권에 들었다.

올리브영은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40대, 이른바 ‘영포티’의 매출 비중 증가도 상반기 특징으로 꼽았다. 40대 이상 회원의 매출 비중은 2012년 6.8%에 불과했지만 2014년 10.9%, 2016년 16%까지 늘었고 올해 상반기 20.7%를 기록했다. 이들 영포티는 비타민·미네랄 같은 건강기능식품과 손톱 스티커, 색조 화장품 등을 주로 구매했다.

봄이나 여름에 주로 판매됐던 황사 방지 마스크와 다이어트 상품이 특정한 시기에 편중되지 않고 고르게 팔리는 ‘시즌리스’ 경향도 두드러졌다. 그동안 황사 방지 마스크 성수기는 4월, 다이어트 상품의 성수기는 6월이었고 네일 스티커는 휴가철인 7~8월에 가장 많이 판매됐는데 올해는 달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연초부터 미세먼지와 황사가 기승을 부리면서 황사 방지 마스크가 꾸준히 팔렸고,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0% 늘었다. 다이어트 제품 매출 역시 지난해 상반기보다 75% 증가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