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출범 신설법인 CEO에
이상호 SKT 사업부장 내정
'AI 전문가' 11번가 이끈다… "한국형 아마존으로 육성"

오는 9월1일 신설법인으로 출범하는 오픈마켓 11번가 최고경영자(CEO)에 인공지능(AI) 전문가인 이상호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 사업부장(47·사진)이 내정됐다.

SK플래닛은 이달 말 분할 및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 다음달 신설법인 11번가의 이사회를 열어 이 사업부장을 11번가 대표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부장은 동국대와 KAIST를 졸업한 뒤 LG전자, NHN, 다음, 카카오 등에서 검색 및 음성인식과 관련된 서비스를 개발했다. 2016년 SK플래닛 기술총괄(CTO)로 SK에 합류했고, SK텔레콤에서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를 포함한 AI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다. 거래액 9조원 규모의 오픈마켓 11번가는 ‘미래형 이커머스 기업’으로 빠르게 변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는 11번가를 아마존과 같은 첨단 이커머스 기업으로 키우기 위해 SK플래닛에서 분리하기로 했다. 최근엔 5000억원의 외부 투자를 유치해 11번가의 미래 성장을 위한 첨단기술 등에 과감하게 투자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했다.

특히 빅데이터 큐레이션(고객이 사전에 입력한 정보를 바탕으로 제품 추천)을 위한 기술 도입에 투자해 다른 이커머스 업체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