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300회 방송
이진아 등 스타 호스트 배출
GS샵 '더 컬렉션' 누적 주문 1조

홈쇼핑 채널 GS샵의 패션 프로그램 ‘더 컬렉션’이 누적 주문 1조원을 돌파했다. 2012년 10월26일 첫 방송을 시작한 더 컬렉션은 21일 300회를 맞는다.

GS샵은 더 컬렉션이 지난 15일 299회 방송까지 총 1998개 상품을 소개해 1조177억원의 누적 주문을 기록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왼쪽)과 베테랑 쇼핑호스트 이진아(오른쪽)가 국내외 디자이너 브랜드와 프리미엄 패션상품을 소개하는 코너다. 방송이 시작된 2012년만 해도 홈쇼핑 패션은 저렴한 가격을 앞세웠다.

하지만 더 컬렉션은 손정완, 김서룡, 마리아꾸르끼, 비비안탐, 쿠스토 바르셀로나 등 국내외 정상급 디자이너들의 협업 브랜드를 선보이며 홈쇼핑 패션의 고급화를 주도했다. 더 컬렉션은 스타 쇼핑 호스트들을 키워낸 산실로 평가받는다. 유난희, 정윤정, 김성일, 서아랑 등을 배출했다.

토요일 오전엔 생활주방용품만 팔린다는 홈쇼핑업계의 불문율도 깼다. 더 컬렉션은 패션 프로그램으로는 처음으로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상품을 내놓으며 토요일 오전 8시대로 방송 시간을 앞당겼다.

6년간 이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김성일 스타일리스트는 남성 의류뿐만 아니라 여성 속옷, 주얼리를 넘나드는 방송을 하면서 홈쇼핑업계에 스타일리스트 열풍을 일으켰다.

GS샵은 더 컬렉션의 300회 방영을 맞아 21일 방송을 특집으로 꾸민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