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9일 “북한 보험시장 진출은 1차적으로는 북한 진출 국내기업의 위험 담보 등을 통한 남북경제협력 활성화 지원, 2차적으로는 국내 보험회사의 새로운 시장개척에 초점을 두고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안 선임연구위원은 ‘북한 보험산업의 이해와 대응’이라는 보고서에서 “북한은 신흥시장이란 성장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위험성이 높은 시장임을 고려해야한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북한의 보험시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국내 보험회사들의 북한 진출을 위한 시사점을 제시하기 위해 이뤄졌다.

안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보험시장은 인구구조, 금융 및 경제발전 수준 측면에서 볼 때 개혁·개방 때 성장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초기 낙후된 인프라 투자를 통해 경제개발이 이뤄지면서 손해보험 중심으로 보험시장이 형성될 것”며 “점차 개인 및 가계의 구매력 증가와 함께 정부의 산업육성을 위한 저축유도 정책에 의해 생명보험으로 확산하는 경향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선임연구위원은 이어 “북한이 금융시장개방을 추진하더라도 부족한 보험금융 인프라를 단기간에 확충하기 어려우므로 북한의 보험인프라 구축을 위한 정부 및 보험업계의 지원이 요구된다”며 “중장기적으로 북한 보험시장 진출에 대비해 위험 분담을 위한 해외보험회사들과의 네트워크 구축과 북한 내에 존재하는 다양한 위험을 보장하기 위한 보험수요 개발 등 보험업계의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