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해 구급차 등이 출발하면 사고현장 주변 도로 운전자들이 이를 실시간으로 파악함으로써 대응할 수 있게 된다.
고속도로 전광판·내비게이션에 실시간 구급차 출동정보 뜬다

국토교통부는 경기권에서 시범 도입된 '고속도로 119 긴급 출동 알림서비스'를 오는 23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고속도로에서 재난이 발생했을 때 119 긴급차량의 출동 상황을 고속도로 전광표지(VMS)와 터널 내 라디오 비상방송,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지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전방 2∼3㎞의 사고 등 재난 상황에 미리 대비하게 되고, 운전자의 자발적인 양보를 유도해 119 긴급차량의 현장 도착과 사고 수습이 더욱 신속해질 수 있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상황실 운영자가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재난 발생지점과 119 긴급차량의 이동 경로를 고속도로 교통정보센터 상황판에 실시간으로 표출하는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전광판·내비게이션에 실시간 구급차 출동정보 뜬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 서비스를 통해 긴급차량 출동을 알게 되면 적극적으로 양보해 달라"고 당부하고 "앞으로도 첨단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