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은 18일 경상남도 밀양시 제대농공단지에서 오리온-농협 합작법인 오리온농협의 밀양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해 김병원 농협중앙회장(가운데), 이병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 두번째) 등이 참석했다.

오리온농협은 오리온과 농협경제지주가 2016년 9월 자본금 622억원으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밀양공장은 밀양시 부북면 제대농공단지 1만1000평 부지에 건축면적 3500평 규모로 세워졌다. 최신식 그래놀라와 그래놀라바 제조 시설 등을 갖추고 간편대용식과 스낵류, 쌀가루 등을 생산한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