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양조장 여행

18일 서울 명동 퍼시픽호텔에서 모델들이 '2018년도 찾아가는 양조장' 사업에 선정된 양조장 주류들을 선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실시하는 이 사업은 지역의 양조장을 찾아가서 전통주를 체험하고 지역 관광까지 할 수 있게 체험과 관광이 결합된양조장 관광사업이다.

현재 전국 34개 지역의 양조장이 선정돼 운영되고 있고 올해 새로 뽑힌 양조장은 고도리와이너리(영천시), 밝은세상녹색영농조합법인(평택시), 복순도가(울주군), 제주고소리술익는집(제주시) 등이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