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오른 영향으로 첫 직장에서 월 150만원을 못 받는 청년들이 줄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8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청년층(15∼29세)이 첫 직장에 취업할 때 받는 임금은 150만∼200만원 구간이 33.8%로 가장 많았다. 1년 전(29.7%)보다 4.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반면 1년 전 가장 비중이 컸던 100만∼150만원 구간의 비중은 37.5%에서 31.1%로 6.4%포인트나 하락했다.

200만∼300만원을 받는 경우는 15.3%였고, 50만∼100만원(13.5%), 50만원 미만(4.2%), 300만원 이상(2.0%) 등이 뒤를 이었다.

150만∼200만원 구간 비중이 1년 만에 큰 폭으로 상승한 배경에는 최저임금 인상 영향도 있다는 것이 통계청 분석이다.

올해 최저임금은 지난해보다 16.4% 오른 7530원으로, 월급 기준(209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157만3770원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