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기보)과 KEB하나은행은 부산 문현동 기보 본점에서 특허 등 지식재산(IP)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기관은 앞으로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 발굴 육성 △지식재산 가치평가를 통한 운전자금 지원 △보증비율 및 보증료율 우대 등을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협약을 통해 기업이 부담해야 할 지식재산 가치평가 수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2006년부터 ‘특허기술가치연계보증’을 통해 지식재산에 대한 기술금융지원을 시행온 기보는 지원대상을 특허권과 더불어 유무형 기술 노하우 전반으로 확대하여 지식재산의 창업·사업화 촉진에 나서고 있다.

지식재산 가치평가보증은 지식재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기보에서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가치금액 범위 내에서 추가적인 보증지원이 가능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 지식재산을 보유한 중소기업은 매출실적과 무관하게 지식재산의 미래 사업화 가치를 인정받아 필요 운전자금을 조달 받을 수 있다.

기보와 KEB하나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다 많은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에 지식재산 사업화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용·부가가치 창출 기여도가 큰 기술혁신기업의 혁신성장을 도모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곽영철 기보 이사는 “지식재산금융은 지식재산의 미래가치를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로 변화시키는 핵심 윤활류”라며 “향후에도 지식재산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해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