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버덕·스위트 스완 등 이어
롯데의 4번째 공공전시
서울 송파구 잠실 석촌호수에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카우스(KAWS)의 대형 조형물이 전시된다.

석촌호수에 거대 '카우스 피규어' 둥실~

롯데 유통사업부문은 송파구, 롯데물산, 큐레이터 ‘올라이츠리저브드(AllRightsReserved)’ 등과 함께 이달 19일부터 한 달간 카우스의 공공 미술 프로젝트인 ‘카우스:홀리데이 코리아(KAWS:HOLIDAY KOREA·사진)’를 전시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카우스가 석촌호수에 띄우는 ‘카우스:홀리데이’는 카우스만의 독창적인 캐릭터를 활용해 일상으로부터 탈출해 모든 것을 잊고 세상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표현한다. 조형물은 가로 25m, 세로 28m, 높이 5m 규모다.

뉴욕 출신 팝아티스트인 카우스(본명은 브라이언 도넬리)는 독창적인 캐릭터 ‘컴페니언(COMPANION)’을 활용한 작품으로 주목받았고 디올 맨, 꼼데가르송, 유니클로 등 유명 브랜드와 협업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롯데가 전시하는 ‘카우스:홀리데이’는 러버덕(2014년), 슈퍼문(2016년), 스위트 스완(2017년)에 이어 네 번째로 석촌호수에서 벌이는 공공 미술 프로젝트다.

이원준 롯데 유통사업부문 부회장은 “카우스의 작품은 바쁘고 고된 현대인들의 삶을 조명하고 각박한 현시대를 살아가는 모두를 위로하며 진정한 의미의 휴식에 대해 생각해 보는 기회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