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26주 적금', 출시 20일만에 30만좌 돌파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26주 적금’이 출시 20일 만에 30만좌를 돌파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달 26일 출시한 ‘26주 적금’이 지난 15일 자정 기준으로 30만1251좌 개설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30대가 42.2%로 가장 많았고, 20대(32.2%)와 40대(20.2%)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65.8%)이 남성(34.2%)의 두 배 수준으로 많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26주 적금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가입자가 늘어난 상품”이라며 “상대적으로 SNS 이용이 활발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더 높은 가입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26주 적금', 출시 20일만에 30만좌 돌파

주별 납입금액은 최대 금액인 3000원이 전체의 70%로 가장 많았다.

26주 적금은 주 단위로 소액을 꾸준하게 납입하는 특성을 담은 ‘짠테크(짠돌이+재테크)’ 콘셉트의 상품이다. 1000·2000·3000원 가운데 하나를 주간 납입금액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후 26주 동안 선택한 금액만큼 꾸준하게 증액돼 적립된다. 예컨대 첫 주 납입액을 1000원으로 선택하면 둘째 주에는 2000원, 셋째 주에는 3000원이 되며 마지막 주인 26주 째에는 2만6000원을 납입하게 되는 구조다.

금리는 연 1.8%이며 자동이체시 0.2%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추가로 적용된다. 판매한도는 없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만기가 도래하는 시점에 여행 및 송년회 비용으로 쓰기 위한 목적성 적금으로 2040세대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