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수출된 '반도체 남친'과 극적 재회!… SK하이닉스 광고 2탄도 히트 예감

이별을 고하는 남성에게 여성이 말한다. “너 수출되는구나.” 두 남녀 주인공은 메모리 반도체다. 남성의 소식을 궁금해하던 여성은 남성이 남극에 수출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두 메모리 반도체는 남극에서 극적으로 재회한다.

SK하이닉스의 새로운 기업광고(사진) 내용이다. SK하이닉스 광고 영상 ‘수출편’의 유튜브 조회 수는 9일 기준으로 2280만 뷰를 넘어섰다.

이번에 공개한 광고의 조회 수는 국내 960만 뷰, 해외 1320만 뷰로 집계됐다. 해외에서 더 큰 인기를 끈 것이다. 국내에서만 볼 수 있던 전작 졸업편은 3050만 뷰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기업 홍보용으로 제작된 영상이 조회 수 3000만 뷰를 넘어선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SK하이닉스 광고는 유튜브를 즐기는 젊은 사용자의 맥을 정확하게 짚었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연스러운 확산이 가능하도록 재미 요소를 놓치지 않은 기획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SK하이닉스 반도체가 세계로 수출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세상을 바꾸고 있다는 메시지를 광고를 통해 전달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